company_3
top
study_left
total content 305 , lately 0
   

[선지식의 향훈] 간 베어내도 목석같다면 고기먹어라

writer : 담마 날짜 : 2014-12-04 (목) 11:43 hits : 393
[선지식의 향훈] ① 영명연수의 무애행 비판
 
-간 베어내도 목석같다면 고기먹어라-


도를 배우는 문이 특별히 있는 것이 아니다. 단지 중鵝쳬瞞� 할 일은 한량없는 세월을 지나는 사이에 육신이 익혀온 업의 종자를 씻는 일이다. 너희들이 만약 애욕(愛欲)을 소제하고 망령된 인연을 끊어 모든 애욕의 경계를 대하더라도 목석처럼 될 수 있다면 설사 도안(道眼)을 밝히지 못한다 해도 자연히 깨끗한 몸을 이룰 것이다.
 
만일 진정한 선지식을 만나거든 간절한 마음으로 묻고 배워라. 설사 수행해도 깨닫지 못하고, 배워서 이루어지는 것이 없다 할지라도 오랫동안 듣게 되면 절로 도의 종자가 되어 세세생생 악도에 떨어지지 않고 사람의 몸을 받아서 언젠가는 하나를 들으면 천을 깨닫게 될 것이다.

진실로 말한다. 참된 선지식은 사람 가운데 큰 인연이 되며 능히 중생을 교화하여 불성(佛性)을 얻어 보게 한다.
 
참으로 슬프다. 말세에는 미친 말 하는 선객이 많다. 참다운 깨달음은 없고 빈 화두만 배워서 걸음걸음에 유(有)를 행하되 입으로는 공(空)을 말하며, 자신의 업력(業力)은 책망하지 않고 남에게는 인과(因果)가 없으니 술 마시고 고기 먹는 것이 깨달음에 장애 되지 않고 도둑질하고 간음하는 것이 지혜에 방해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이런 사람은 살아서 불법을 만났다가 죽어서는 아비지옥에 떨어진다. 지옥의 업이 다하면 다시 축생ㆍ아귀에 들어가 백천만겁 동안 벗어날 기약이 없다. 그러나 오직 한 생각을 돌이킨다면 그 자리에 서서 사(邪)를 뒤집어 정(正)을 만들 것이다. 만일 스스로 참회하고 제도하지 않으면 백천의 부처님들이 나타나실지라도 너를 구제할 수 없을 것이다.

만일 심장과 간을 베어내어도 목석(木石)과 같을 수 있는 도력(道力)이 있다면 고기를 먹어도 되고, 술을 마시되 오줌을 마시듯 해야 술을 먹을 자격이 있을 것이고, 단정한 남녀를 보되 죽은 시체와 같이 보인다면 음행을 해도 되고, 자기 재물이나 남의 보물을 보되 흙이나 돌과 같이 볼 수 있다면 도둑질 하라. 비록 이러한 경지에 이르렀다 해도 섣불리 그런 행동에 마음을 내서는 안 되며 단지 한량없는 성인(聖人)의 몸을 증득한 뒤에 비로소 세상의 좋고 나쁨에 걸림 없는 무애행을 행하라.

만약 음행을 버리지 않으면 청정한 종자가 끊어지고, 음주를 끊지 않으면 지혜 종자가 끊어지고, 도둑질을 버리지 않으면 일체의 자비 종자를 끊는다.

이처럼 삼세의 부처님들이 한결같이 말씀하시고 천하의 선종이 한 목소리로 말했으니, 어찌 후학들이 예사로 듣고 따르지 않겠으며, 스스로 바른 행동을 허물고 마귀의 말을 행할 수 있겠는가? 오래 익힌 업의 종자로 태어났으니 올바른 스승을 만나지 못하면 악의 뿌리는 빼기 어렵고 오히려 선력(善力)마저 쉬이 녹아 버릴 것이다.

옛 성인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마군의 일을 보면 만 개의 화살이 마음에 와 박히는 듯이 하고 마군의 소리를 들으면 천 개의 송곳으로 귀를 뚫는 것 같이 하라.” 그러니 너희들은 악행을 멀리 여의어서 보지도 말고 듣지 말며 오직 마음공부에만 매달려야 한다.
정리=채한기 기자

 
■ 영명연수(永明延壽)
중국 북송(北宋) 때의 고승으로 28세에 승려가 되어 천태덕소 국사에게 선지(禪旨)를 깨닫고 법안종의 제3조가 되었다. 매일 아미타불을 10만 번씩 외웠다고 전해지는 스님은『종경록』,『유심결(唯心訣)』,『만선동귀집(萬善同歸集)』등의 저서를 선보였다.


[출처 : 법보신문]


name password
serect text (You can check the contents leaves only the writer checked.)
Please enter the character of the left.
   

bottom